가고싶다

바오바

4.7 36

12,380 36 643
레스토랑 상세 정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 455-45
전화번호: 02-6012-0780
음식 종류: 기타 양식
가격대: 만원-2만원
주차: 주차공간없음
영업시간: 화: 17:30 - 22:00
수-일: 12:00 - 22:00
쉬는시간: 15:00 - 17:30
휴일:

바오바의 리뷰 (36)

  • 맛있다
    Restaurant Picture
    MJ

    329 128

    밋업 밋업은 즐거워- 어제 밋업으로 바오바 다녀왔습니당!! 신상 맛집.. 이지만 망플에서는 밍글링도 있었고 제법 핫한 집이죠! 자주다니는 경리단 골목에 있어서 귀여운 간판(뭔가 하루키 에세이 일러스트 스타일)은 이미 눈여겨 보고 있었어요... >_< 밍글링 후기에 진짜 거의 모든 메늌ㅋㅋㅋ 후기가 다 있어서 엄청 참고됐네요! 개인적으로 가장 궁금했던건 사실 메인 메뉴인 바오였습니당~ 일행들 기다리는 동안 살짝쿵 동파육 바오에 가볍게 한잔 시작했는데 와..... 원래 동파육 고수 오이 다 좋아해서 ㅋㅋㅋㅋ 제 취향에 딱! 빵은 또 왤케 부드러움.. 꽃빵? 찐빵 느낌인데 엉엉 정말 순식간에 다먹어버리고 말았어용... u///u 그리고 트러플 바오~ 도 먹어봤는데 우엌ㅋㅋㅋㅋ 이건 또 다른 의미로 너무 취향 저격이었어요 트러플향도 좋고 치즈도 꼬숩고 버섯도 향긋하고... 으어엉 맛있다아...... 순삭이 이어지며 또 추가한 메뉴 ㅋㅋㅋ 동파육 파스타! 비주얼이 취향이라 시켜봤는데 와 이것도 진짜 맛있음 면은 가느다랗게 밑에 깔려있고 청경채에 동파육 고기 등등등 건더기가 푸짐해요 근데 증말 맛있게 매콤하고 깔끔하더라구요 계속 젓가락을 부르는 맛;; ㅠㅠ 그리구 마지막으로 시킨 메뉴는 트러플 감자튀김이었는데 트러플 향이 살짝 나면서 아주 바삭해서 맛있었어요...! 정말 다 너무 맛있었구 빨리 바오 종류가 늘어났으면 좋겠구 그치만 동파육 파스타도 맛있었구.... ㅠㅠb 평일 저녁에 가볍게 한잔 하면서 식사하기 너무 딱인 집일거 같아용 뷰도 좋고!!!! 가게가 작고 좌석이 많지는 않아서 주말엔 예약없이 오기가 좀 부담스러울듯 ... 하지만 너무 좋아용 또 가야지!!

  • 괜찮다
    Restaurant Picture
    subing

    471 246

    와사비샐러드 - 와사비향이 적당해서 입맛 돋우기에 딱이었다! 혀를 깨우는 상큼하고 톡 쏘는 맛ㅋㅋㅋㅋ 시저샐러드 - 평범평범ㅎㅎ 트러플바오 - 우리나라 찐빵마냥 폭신한 피 안에 트러플오일과 함께 볶은 듯한 버섯이 가득! 버섯향이 너무 향긋했고 심심하지 않은 맛이라 맛있었다. 포크바오 - 고수와 동파육, 얅게 썬 피클이 들어가 조화가 좋았다. 동파육은 부드럽고 고수는 향을 더해주고 피클은 아삭한 식감을ㅎㅎ 재료 간의 조화를 고민하신 듯한 바오였다. 버터치킨 - 호불호가 많이 갈리던데 저는 불호ㅎㅎ 우리나라에는 이미 너무 맛있는 치킨이 많고 개인적으로 단맛이 많이 나는 치킨을 좋아하지 않기도 해서... 버터의 리치함에 단맛까지 더해지니 부담부담ㅎㅎ 트러플프라이 - 프라이인데도 먹은 것들 중 가장 담백한 메뉴가 아니었나 싶다. 트러플오일의 풍미와 치즈가 바삭한 감튀에..더 말할 필요가... 동파육파스타 - 춘장이 들어갔나? 짜파게티가 연상되는 맛. 볶음면처럼 기름져서 이것도 오일 베이스 파스타인가 싶었다. 동파육과 함께 먹으면 좀 더 괜찮았다. 깻잎파스타 - 이 또한 오일 베이스ㅎㅎ 깻잎이 사실 한꺼번에 많이 먹지 않으면 향이 많이 안 나는 거라 나는 깻잎덩이와 면을 함께 먹었더니 향이 좋았다. 깻잎을 더 넣어도 될 듯. 이 날 기름을 너무 많이 먹었다ㅎㅎ 액티브유저분들 뵐 생각에 너무 설렜었는데 많은 분들과 대화를 나눠보지 못해 아쉬웠다ㅠㅠ 그래도 어색하기는커녕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거운 시간 보냈다❤ 다들 홀릭 되어서 또 뵀으면ㅎ

  • 맛있다
    Restaurant Picture
    치킨너만있으면

    333 150

    I LOVE BAO!!! 이태원에 왔다면 이건 꼭 먹어보자! 아직은 Soft open 중이어서 그런지 메뉴 하나하나 디테일을 살려 설명해주신다. 모든 메뉴가 혹하지만 그 중에서도 와사비 샐러드가 매우 신선한 느낌으로 다가와 주문하고 바오는 지금 가능한 것외엔 선택지가 없어 포크바오, 트러플바오를 시켰다. 와사비샐러드 - 은은하게 톡 쏘는 와사비 향이 전채로써 입맛을 자극시키기에 매우 매애애애애우 좋았다. 야채와 새우, 드레싱의 삼박자 역시 더할나위 없이 굳굳! 시키면서 살짝 걱정했던 와사비 향을 조금 쎄게 넣어 강제로 입맛을 잡아댕기는 그런 드레싱이 아니었기에 만족도는 더더욱 컸다. 바오 상세 메뉴를 평하기에 앞서 바오번만 따로 평하자면 직접 만든 빵이어서 그런가 뭔가 남달랐다. 퍽퍽하지 않고 쫀쫀하니 이것만도 먹을 수 있겠다 싶을 정도! 트러플바오 - 트러플 너 이자식 ㅜㅜ 역시 넌 사랑이야. 버섯과 치즈, 트러플 향이 적절히 오묘하게 어우러져서 너무 과하지않게 냠냠냠. 순식간에 해치워버렸다. 그리고 남는 깊은 여운, 아쉬움. 더 먹고 싶우다 ㅜㅜ 포크바오 - 동파육! 오이피클!! 두 개의 조합 너무 맛있는거! 와, 근데 고수 올라가고 땅콩가루 같이 먹게되니 할렐루야다. 요런 류의 빵에 들어갈 수 있는 고기는 애지간히 부드럽지 않으면 먹기 참 힘든데(잘게 찢찢해서 넣는 것이 익숙하지 않나 싶기도) 역시 동파육인가, 아님 여기 고기 조리를 잘 하신건가. 고기가 고기가 아니게 되어버렷! 정말 부드럽게 베여지고 넘어가더라는 ㅎㅅㅎ 뭔가 마실걸 고민하다가 이런건 맥주가 어울린다 싶어 대동강 IPA를 시켜서 더욱 맛있게 즐기었다. 먹는 내내 완전 맛있다고 다른 바오 언제 먹을 수 있냐고 셰프(이시거나 가게오너이신)분에게 계속 얘기하니 실은 지금 램바오를 테스트 중에 있지만 먹어볼 순 있다고 해주셔서 바로 주문(나에게 망설임은 1도 없음ㅋ) 램바오 - 난 양고기를 못먹는다. 근데 이 램바오는 양고기 특유의 그 향이 안나서 그리고 위에 뿌려진 레몬이 상큼함을 담당하여 넘나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근데 양고기를 그 특유의 향으로 먹는 사람들은 매우 아쉬울 수 있겠단 생각. 음식을 먹고 진짜 만족도 높고 맛있다고 느끼는 식당에서는 셰프분과 대화하는 것을 선호하는 나이기에 이것저것 얘기도하고 피드백도 드리며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 더 만족스러웠던 곳! 한달 혹은 두달 뒤에 치킨 바오가 나올 수 있다고 하시니 매주 방문하며 기다려야하나 고민되는 중 ㅋㅋ (일단 담주는 아이스크림 바오가 나온다는 꿀정보)

  • 괜찮다
    Restaurant Picture
    준영

    614 468

    4월 서울 망고밍글링으로 다녀온 바오바에요! 홍콩에서도 번 종류 되게 맛있게 먹었었는데 한국에서도 전문으로 한다고 해서 기대가 컸어요ㅎㅎ 번 종류는 트러플 바오, 동파육 바오 먹었는데 둘 다 너무 맛있더라구요ㅠㅠ 기대 이상으로 굳굳!! 번이 정말 보들보들 쫀득해요:) 트러플 바오는 마늘칩이 포인트! 이거 없었으면 아쉬웠을 것 같아요. 몰강몰강한 버섯+퓨레 사이에서 살짝 입가심 도와주는 역할? 동파육에서도 수제 피클이 껴있어서 더 좋았어요. 시저샐러드는 드레싱에 엔초비가 많았는지 치즈가 그런 건지 좀 쿰쿰한 냄새가 많이 났어요ㅎㅎ 간도 약간 센 편이지만 그래도 시저샐러드 좋아해서 맛있게 먹었어요~ 그다음으로는 버터밀크 치킨이 나왔는데 치킨 자체는 정말 맛있지만 양념이 너무 제 스타일과 멀었어요ㅠㅠ 익숙한 거부감..? 다른 분들 대부분 만족하셨던 것 같은데 이건 정말 개취에요! 튀김옷 두께도 바삭함도 너무 좋고 고기도 질은 정말 좋았어요 트러플 후라이는 정말 맛 없을 수가 없죠!! 이거 마지막까지 열심히 집어먹었네요ㅎㅎ 그 다음으로는 깻잎페스토 파스타랑 동파육 파스타 이렇게 두종류 맛봤어요. 동파육 파스타가 정말 특이해서 기대가 컸는데 처음 보자마자 야끼소바 같은 비주얼에 살짝 놀라고 엄청 짠 간에 또 놀랐어요ㅠㅠ 청경채가 좀 중화시켜주더라도 많이 간이 세더라구요. 소금의 짠맛말고 간장의 짠맛이ㅠㅠ 깻잎 파스타는 깻잎 향이 그렇게 강하지 않았지만 그래도 꽤 맛있는 오일 파스타였어요. 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제가 바지락 혼자 열몇 개 정도 먹었는데 절반 넘게 해감이 잘 안되어있다는게 아쉬웠어요ㅠㅠ 전체적으로 음식 간이 다 세서 계속 먹기 버거웠어요. 샐러드부터 동파육 바오, 동파육 파스타, 버터밀크치킨까지.. 맥주가 쫙쫙 들어가더라구요!! 번 종류는 그래도 너무 맛있게 먹어서 종종 생각날 것 같구요ㅎㅎ 식사보다는 술에 곁들이는 느낌이 좀 더 어울리는 것 같아요~

  • 맛있다
    Restaurant Picture
    키다리아저씨

    431 304

    최근 오픈한 중국/대만식 스팀번을 전문으로 하는 "바오바" 처음 바오바의 상호명을 듣고~ 중국의 8% 경제 성장률 유지정책과 관련해서 꾸준한 성장을 목표로 자부심있게 오픈하셨나? 궁금했으나 물어보진 않았다^^;;ㅋㅋ 셰프님께서 테블릿으로 오늘 나올 메뉴들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해 주셔서 좋았다. 각자 원하는 음료를 선택하고 나는 대동강 페일에일을 주문~ 많은분들이 잘 아는 맥주이니 설명은 생략!! "와사비 샐러드(12,000원)" 신선한 야채와 구운새우...그리고 와사비드레싱이 뿌려져서 나오고~ 야채들도 적당한 크기로 손질이 되어서 먹기도 좋고~ 와사비 소스가 강하지 않고 적당히 톡쏘는 맛이 식욕을 자극하기도 하여 굿굿~ "트러플 바오(1p - 4,900원)" 최소2개 주문가능하고~ 바오의 촉감은 꽃빵이나 찐빵과 같은 부드럽고 매끄러운 겉면에 속은 폭신하고 약간의 쫀득한 느낌의 원형을 반으로 살며시 접어 안쪽을 재료로 채워주는 형태로~ 묘사를하자면 두툼한 입술과 입안에 음식을 머금고 있는 형태의 모양이 떠오른다ㅋ (케스터네츠 같기도^^;) 트러플 바오는 4종류의 볶은버섯과 트러플 오일~ 그리고 구운마늘칩과 파마산치즈가 약간 뿌려져 있다. 버섯과 트러플 오일의 향이 맛의 풍미를 더욱 높여주었고~ 중간중간 구운마늘칩과 파마산치즈가 재미와 깊은 맛을 느끼게 해주어서 좋았다. "포크 바오( 상동 )" 주 재료인 두툼하고 잘 삶아진 동파육과 땅콩 파우더, 신선한 고수와 직접 담근 오이피클를 넣은 포크바오~ 두툼하지만 상당히 부드럽고 쫄깃한 짭쪼름한 동파육은 고기의 누린내도 없이 맛있었고~ 땅콩 파우더 덕분에 약간의 고소한 맛도 느낄 수 있었다. 잘못하면 느끼할 수 있는 재료이기에~ 여기서 상큼한 오이피클이 기름진 느낌을 잡아주고~ 고수의 향과 맛이 이국적인 느낌을 줘서 좋았다. (고수를 드셔야 조화가 더 좋은듯) "버터밀크치킨 (18,500원)" 닭날개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은 잘 손질이 되어서 뼈없이 편하게 먹을 수 있다. 겉면은 바삭하게 잘 튀겨졌지만~ 속은 부드럽고 촉촉하게 수분을 먹고있는 닭고기여서 맛이 좋았다. 겉소스는 먹어본듯 아닌듯한 묘한 맛이였는데~ 달콤짭쪼름한 흔히 단짠한 느낌에 버터와밀크의 고소하고 은은한 향과 약간의 간장소스 느낌이 어우러진? 그런 느낌이랄까? 맛은 좋은편이지만~ 좋아하는 치킨의 취향에 따라서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 "트러플 감자튀김(가격 기억이ㅠ)" 얇은 프라이로 바삭하게 튀겨져서 눅눅하지 않게 먹을 수 있어서 좋았고~ 날듯말듯한 트러플향이 너무 거북하지 않고 은은하게 느낄 수 있어서 맥주안주로 좋았다. "동파육 파스타(16,000원)" 맛난 동파육을 먹기 좋은 크기로 썰고~ 쳥경채와 버섯등을 파스타와 함께 간장소스로 버무린 요리로~ 일반적인 파스타면보다 살짝 얇은 면으로 너무 덜 익히거나 물르지 않게 적당했으며 간이 살짝 쌘편이지만 청경채가 좀 잡아주니 괜찮았다. "봉골레 깻잎 파스타(14,000원)" 옆테이블에 나온 메뉴라서 맛만 보고 사진이 없어서 아쉽다ㅠㅠ 요즘 철인 신선한 바지락과 향긋한 깻잎의 조화~~ 생각보다 덜 느끼하고 맛이 좋았다. 오픈형 키친으로 청결하고 깨끗한 느낌이 드는 곳이였고~ 아담한 공간이지만 환기도 잘되고 답답하지 않아서 좋았다. 망고플레이트에서 망고밍글링을 통해 의미있는 좋은 시간이였으며~ 처음 뵈었던 여러유저분들과 즐겁게 소통할 수 있어서 만족스러웠다.